English | 2017년 08월 25일

중국 7월 대북 경유 수출 증가

휘발유 수출은 전달 대비 급감

Leo Byrne, 2017년 08월 25일

중국이 7월 북한에 수출한 경유가 전달 대비 증가한 것으로 한국무역협회가 집계한 중국 세관 통계에 나타났다.

북한은 7월 중국에서 1천t이 넘는 경유를 수입하여 전달의 367t에 비해 거의 세 배 가까운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휘발유 수입량은 6월 8천t에서 7월에는 120t으로 급감하여 지난해 1월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유엔이 대북제재 결의안을 여러 건 채택하여 회원국들이 북한에서 금속과 광물을 수입하는 것을 제한하면서 중국과 북한의 석유류 거래도 최근 몇 달 간 조명을 받아왔다.

유엔 결의안들이 북한의 석유류 수입을 겨냥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중국의 오일메이저인 국영 중국석유천연가스집단공사(CNPC)가 지난 5월 내지 6월부터 대북 석유 수출을 중단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북한의 석유 수입량은 주기적으로 편차가 커서 수입량이 전무하다가도 그 다음달는 급증하기도 하는 등 예측이 어렵다.

7월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석유류는 200만 달러(한화 약 22억6천만 원) 어치로 전달인 6월의 600만 달러(약 67억7천만 원)에서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수입액 역시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줄어들었다.

이러한 수입량 감소는 NK Pro의 선박추적기 기록상 중국을 드나드는 북한 유조선이 크게 줄어든 현상과 맥을 같이 한다.

7월 북한 유조선들은 국제선박추적시스템에 포착되기는 했으나 전달에 비해 활동이 둔화되었으며 북한 유조선단 의 일부 선박은 발이 묶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북한에 수출하는 석유류에는 발사체 연료로 이용될 수 있어 제재 대상에 올라 있는 등유도 소량 포함되어 있었다. 다만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은 등유를 상업용 항공기에 급유하는 경우에는 거래를 허용하고 있다.

북한의 7월 등유 수입액은 8만8천 달러(약 9천900만 원)로 전달의 8만4천 달러(약 9천500만 원)에서 소폭 상승했다. 2017년 1월부터 7월까지의 등유수입 총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늘었다.

등유 수입 증가는 북한 국영 고려항공이 주 2회로 예정되어 있는 평양-단둥 간 노선의 운항을  지난 5월 중단했다는 보도와는 배치되는 내용이다.

지난 22일 미국 재무부가  북한에 석유류를 공급하는데 연루된 러시아 기업들과 개인들을 추가로 제재하기로 하면서 북한은 최근 석유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이번 제재로 북한 유조선들이 자주 입항하던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북한으로의 석유류 유입이 끊길 것으로 예상된다.

 

번역:이희영 hee-young.lee@nknews.org

 

영어 원본 링크 (영어 원본 편집: Oliver Hotham)

NK뉴스 한국어판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NK뉴스 한국어판 트위터 계정 바로가기

 

사진=미국 재무부 MCS@flickr on 2010-05-01 14:48:56

대북 관련 소식을 매일 Daily Update를 통해 받아보세요

NK News의 Daily Update를 구독하시고 매일 아침 대북 관련 소식들을 놓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