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나선경제특구 국제상품전시회의 수산물과 소비재

유엔의 북한산 수산물 제재 와중에도 북한 수산업체들 홍보

Hamish Macdonald, 2017년 08월 29일

북한의 러시아 접경도시인 나선 경제특구에서 지난 7일부터 제5차 국제상품전시회가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는 100여개 업체가 참여하여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였다.

NK프로가 독점입수한 전시회 사진들을 보면 참여 업체들 대부분이 북한 국내 업체들이며 그 밖에 다수의 러시아, 중국, 일본, 독일, 영국 기업들도 눈에 띄었다.

참가한 북한 업체들은 식품, 섬유, 건설, 교통, 건강관리, 의약품, 농업, 가구, 수산물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했다.

나선국제상품전시회는 올해 200여개 업체가 참여한 평양국제상품전시회보다는 규모가 작았지만 북한에 대한 외국인투자를 홍보하기에 알맞은 지역적 이점이 있다.

이번 나선국제상품전시회는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지난 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직후 개막했다.

전시회 개막 불과 이틀 전 통과된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는 북한의 연간 수출액을 10억 달러 가량 감소시키려는데 목적이 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힌 바 있다.

이 제제결의안에는 북한산 수산물 수출 금지조치도 포함되어 있다.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는 제10조에서 “북한은 국내로부터 또는 북한 국적자에 의하거나 북한 국적 항공기나 선박을 통해 수산물(생선, 갑각류, 연체류, 그 밖의 모든 수생 무척추동물을 포함한다)을 직접 또는 간접적인 방식으로 공급, 판매, 이전해서는 안 되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이러한 수산물을 북한으로부터 북한 국적자를 통하여 조달하는 것이 금지된다”고 규정한다.

그러나 새 결의안은 북한 수산업체들의 생산품 홍보를 막지 못했다. 나선수채봉수산사업소와 나선사향산수산물가공사업소는 모두 이번 전시회에 부스를 열었다.

나선사향산수산은 부스에 붙여놓은 포스터에서 “사향산수산가공사업소는 현대적이고 종합적인 수산물가공공장에서 생산하고 가공한 제품을 대량으로 중국에 팔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또 화물운송과 중계무역, 금미광 가공수출,수산물생산·양식·가공·수출, 상점, 식당, 호텔업, 윤전기 재판매, 자갈· 모래 판매와 자동차 전매시장에도 진출해 있다고 홍보했다.

이밖에도 나선부포농업회사와 나선해양가공무역회사도 수산물업체로 전시회에 참여했다.

해양가공무역의 포스터는 이 회사가 현대적 기술을 이용하여 3천t의 생선을 가공하여 나선경제특구의 활성화에 이바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섬유, 의료, 식품업 분야 업체들이 주로 많이 참여했으며 그 중 많은 수는 나선지역 업체들이었다.

조선우표사, 조선출판물수출입사, 묘향정보기술교류소 등 잘 알려진 북한 대기업들도 참여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조선항공무역사는, 북한의 유일한 항공사이자 2016년부터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인 고려항공에서 만든 물건을 판매했다. 미국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고려항공은 항공운항 외에도 사업범위를 계속 넓혀왔다.

 

번역:이희영 hee-young.lee@nknews.org

 

영어 원본 링크 (영어 원본 편집: Oliver Hotham)

NK뉴스 한국어판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NK뉴스 한국어판 트위터 계정 바로가기

 

메인사진=  NK프로

대북 관련 소식을 매일 Daily Update를 통해 받아보세요

NK News의 Daily Update를 구독하시고 매일 아침 대북 관련 소식들을 놓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