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쿠알라룸푸르 공항서 ‘습격’당해 피살됐다: 현지 경찰 확인

북한 대사관, 김정남 시신 인도 요청

NK News, 2017년 02월 15일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2월 13일(월) 아침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 두 명에게 습격당했다고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이 현지 언론에 전했다.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주 경찰청장인 다툭 압둘 사마 마트는 가해자가 현장에서 도망치기 전 김정남의 얼굴을 젖은 천으로 덮었다고 말레이시아 신추 데일리에 말했다.

셀랑고르주 범죄 조사국의 파드질 아흐마트 부국장은 “그(김정남)는 출발대기장 안내 데스크 직원에게 누군가가 그를 뒤에서 잡고 얼굴에 액체를 뿌렸다고 말했다”고 말레이시아 현지 온라인 매체 더 스타(The Star)에 전했다.

그는 “김정남은 공항 직원에게 도움을 청해 즉각 공항 내 치료소로 이송됐다. 그는 두통을 느끼고 있었고 기절하기 직전이었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김정남은 근처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던 도중 사망했다. 그는 자진해서 망명생활을 해오던 곳으로 추정되는 마카오행 10시 비행기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아흐마트 부국장은 “아직 살해 동기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조사국은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 법에 따라 사건을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여권상으로 ‘김철’이라는 이름을 가진 북한 국적의 한 남성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의료적 도움을 요청한 후 “병원으로 가는 도중에 사망했다”고 14일 오후 11시(현지 시각) 보도 성명을 발표했다.

아흐마트 부국장은 “북한 대사관으로부터 시신을 인도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확인하면서 시신을 인도하기 전에 먼저 부검을 할 것이라고 현지 언론에 전했다.

북한 대사관 측은 NK뉴스에 김정남의 암살과 관련한 어떠한 내용도 확인할 수 없다고 부정했다.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김정남이 살해된 흔적은 없다”며 사건과 관련한 어떤 성명을 내기 전 부검 결과가 필요하다고 14일 저녁 언론에 전했다.

 

영어 원본 링크

NK뉴스 한국어판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NK뉴스 한국어판 트위터 계정 바로가기

메인사진=Flickr

대북 관련 소식을 매일 Daily Update를 통해 받아보세요

NK News의 Daily Update를 구독하시고 매일 아침 대북 관련 소식들을 놓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