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러시아·중국에 “유엔 결의안 채택한 대가 치러야”

北,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에 "물리적 조치" 취할 것 경고

Dagyum Ji, 2017년 08월 08일

북한 노동당 산하 기관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가 중국, 러시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에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15개 이사국들은 북한의 연간 수출액을 십억 달러(한화 약 1조 2천억 원) 가량 감소시킬 것으로 추산되는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지난 5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조선중앙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결의안 채택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협조에 고마움을 표시했다”는 아태평화위 대변인의 발언과 백악관이 5일 발표한 성명을 인용 보도했다.

통신은 결의안 채택을 지지한 국가들이 “미국의 제재 위협으로 겁에 질렸다”며 이에 맞서 북조선 군대와 인민의 실제적인 “물리적 조치”와 “정의의 행동”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태평화위 대변인은 국문 성명에서 “트럼프의 감사까지 받고 상전의 눈에 든 나라들은 세계의 양심 앞에 수치를 느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역사와 인류의 엄정한 심판장에서 저지른 범죄를 깊이 반성하고 응분의 값을 치러야 한다”고 경고했다.

대변인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서도 새로운 결의안에 대해 “과한 언급을 했다”며 비판했다.

이어 “체통값 못하는 나라들은 (자신들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서, 제재가 필요하지만 궁극적인 목표는 협상에 의한 해결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해댔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도 7일 새로운 안보리 제재 결의에 호응한 문재인 정부를 향해 “경솔하다”며 비판하는 대변인 성명을 냈다.

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은 “미친 트럼프 패거리가 전쟁을 막으려는 것이 아니라 부추기고 있는 긴박한 상황을 직면하고 제재와 압박 소동으로 하여 북남관계가 어떻게 번져지겠는가 하는 데 대해서는 괴뢰당국이 스스로 판단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한국이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무모하고 경솔한 발언을 계속 해댄다면” 남북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번역:김서연 seoyeon.kim@nknews.org

편집:이희영 hee-young.lee@nknews.org

 

영어 원본 링크 (영어 원본 편집: Oliver Hotham)

NK뉴스 한국어판 페이스북 페이지 바로가기

NK뉴스 한국어판 트위터 계정 바로가기

 

사진= 러시아 대통령

대북 관련 소식을 매일 Daily Update를 통해 받아보세요

NK News의 Daily Update를 구독하시고 매일 아침 대북 관련 소식들을 놓치지 마세요